출판물

   

일본공간

일본공간을 통해 일본을 본다.

 

본 연구소는 2007년 5월 30일부터 연 2회 『일본공간』을 출간하고 있다. 『일본공간』은 수준 높은 일본학 관련의 연구들을 연구자들에게 소개할 뿐만 아니라, 일본이 안고 있는 여러 현안 문제와 한일 양국 간의 현안 문제들을 적극적으로 다루면서 일본에 대한 대중들의 이해를 돕고 있다. 이를 통해 『일본공간』은 일본학 연구자들은 물론 일본에 관심이 있는 대중들을 위한 소통의 장을 만들고 있다.


『일본공간』을 통해 본 일본의 모습은 다양하다. 『일본공간』이란 프리즘을 통해 일본의 다양한 모습을 조망할 수 있도록 다양한 내용들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이다. “좌담회”에서는 현재 일본에서 가장 관심을 가질만한 문제들을 바라본다. 2011년의 “동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고”, 그리고 “위안부문제의 현주소”까지 현재의 일본을 가장 잘 알 수 있는 내용으로 꾸며지는 이 좌담회는 『일본공간』의 얼굴이라고 할 수 있다.


국내외 일본학 연구자들이 내놓는 다양한 논문들은 일본연구의 보고이다. 특히 “연구논문” 코너에서는 국내외의 저명한 일본학 연구자들의 최신 논문들을 소개하고 있어 일본학 전공자들에게 상당한 인기를 얻고 있다. 우수한 연구논문들이『일본공간』에 지속적으로 투고되면서,『일본공간』은 2005년 6월에 등재후보지에 선정되었고, 2017년 8월 등재지로 선정되었다.


이 외에도 “일본현지보고”와 “한줄 서평”, 그리고 “일본연표” 코너도 빼놓을 수 없다. “일본현지보고”는 일본에 파견된 기자들의 날카롭고 재치 있는 글들을 통해 일본의 현지 모습을 선명하게 전달하고 있다. “한줄 서평” 코너에서는 6개월 단위로 일본에서 간행된 100권의 책을 소개하고 있는데, 이를 통해 일본의 다양한 연구 경향을 한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연구자들뿐만 아니라 일본학 관련 대학생과 대학원생들에게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일본연표” 코너에서는 6개월 단위로 일본의 주요 사건 및 정계 활동을 정리해 싣고 있어 이를 통해 일본의 현황을 포괄적으로 들여다볼 수 있다.


이와 같이 『일본공간』은 일본에 관한 전문적 연구에서부터 대중들의 관심 분야까지 다양한 내용을 망라하여 독자들의 목마름을 채우는 본격적인 대중 학술지로 거듭나고 있다.